프로블로그
  • [비공개] 심장병 심근경색 시술을 하고.

    드디어 월 요일이 되어 수술실에 들어가니 무슨 기계를 내 몸에 대더니 벽 쪽을 보라고하였다. 가르키는 대형 티비를 보니 오른쪽 편가슴 아래부분에 나무뿌리 같은 핏줄이 중간에 끊켜서 중단된게 보인다. 그리고는 마취로 나는 죽었다. 얼마의 시간이 지났는지 일어나보니 나는 중환자실에 있고 오..
    산고수장의 세상이야기.|2019-03-07 07:07 am

    추천

  • [비공개] 야생화산책-소엽맥문동

    소엽맥문동. '백합과의 여러해살이풀, 남부지방에 분포한다. 5월에 연한 자주색 또는 흰색으로 꽃이 핀다.' 그런데 꽃보다는 코발트 블루, 또는 청자색이나, 짙은 하늘색 등으로 부를 열매의 독특한 색이 눈길을 끌기에 주로 사진의 모델이 됩니다. 맨 아래 자금우의 빨간 열매는 덤입니다.
    김인철의 야생화산책|2019-03-07 06:00 am

    추천

  • [비공개] 야생화산책-노루귀

    운 좋게 이른바 '녹화 노루귀'라고 불리며 귀한 대접을 받는, 줄기와 총포가 연두색인 노루귀를 만났습니다. 그러나 개인적인 운수는 좋았지만, 노루귀로서는 그야말로 죽을 운이 뻗친 날이었습니다. 27일 오후 2시쯤 일군의 사람들이 다가오기에 잠시 대면하고 물러섰다 30여 분 만에 다시 가보니 일대..
    김인철의 야생화산책|2019-03-05 06:00 am

    추천

  • [비공개] 심장병은 관심병이라는 중국병원.

    사람들은 누구나 자기의 어두운 부분을 보여주지 않을려고 한다.그러나 세월이 지나고 그 때보다 상황이 많이 달라지고 얼어붙었던 마음이 녹으면 부끄러운 이야기도 하게 된다.2002년 가을 가끔씩 가슴이 터질것 같은 이상한 통증이 한달에 한두번 있었다. 그래도 좀 이상하다 이런 경험은 처음인데 ..
    산고수장의 세상이야기.|2019-03-04 09:10 am

    추천

  • [비공개] 야생화산책-변산바람꽃

    2019년 2월 27일 변산반도에서 만난 변산바람꽃입니다.
    김인철의 야생화산책|2019-03-03 06:00 am

    추천

  • [비공개] 야생화산책-복수초

    저 멀리 남녘에 드디어 봄, 봄이 왔습니다. 누군가 말했듯 '환장할 봄'이 왔습니다. 봄이 오니 덩달아 꽃이 핍니다. 복수초 변산바람꽃 너도바람꽃 노루귀 광대나물 등등. 2월 27일 변산반도까지 내려가 남녘의 봄을 만나고 왔습니다. '남도에 핀 봄꽃'을 모셔왔습니다. 서울에도 곧 찬란한 봄이 시작되기..
    김인철의 야생화산책|2019-03-01 06:00 am

    추천

  • [비공개] 1, 2인가구가 늘어나는데 소형집은 안짓네.

    1, 2인가구가 늘어나는데 소형집은 안짓네.수요가 공급을 창출한다는 것은 경제의 원론이다 그러나 가끔은 공급이 수요를 창출하기도 한다.닭이 먼저냐 계란이 먼저냐 하는 것과 같이 구별하기는 어렵다 그렇지만 요즈음 시장원리는 수요 예측 없이 제조만 하여서는 큰 낭패를 당할수 있다 따라서 수..
    산고수장의 세상이야기.|2019-02-28 09:34 am

    추천

  • [비공개] 야생화산책-너도바람꽃-2

    앞서 용문산 계곡에서 겨우 한, 두 송이 너도바람꽃을 만난 날 서울로 돌아오는 길 두물머리 인근 계곡에서 두 개의 얼굴을 가진 너도바람꽃을 보았습니다. 봄을 목 빼고 기다린 건 사람만이 아닌 듯 꽃으로 날아든 날짐승 하나 정신없이 꽃술을 핥습니다.
    김인철의 야생화산책|2019-02-27 06:00 am

    추천

  • [비공개] 일편단심 당신뿐인 알바트로스라는 새

    일편단심 당신뿐인 알바트로스라는 새 골프 용어에 보면 골프공이 새처럼 날아간다고 그런지는 몰라도 새의명칭이 있는데 알바트로스, 이글, 버디라고 파 5홀에서 두번 쳐서 홀에 공이 들어가면 알바트로스를 했다고 한다.파 5홀은 500m 정도이고 5번만에 홀인하는 것이 정상인데 그만큼 공을 멀리치고 ..
    산고수장의 세상이야기.|2019-02-25 07:38 am

    추천

  • [비공개] 야생화산책-너도바람꽃

    2018년 3월 13일 용문산 계곡에서 만난 너도바람꽃입니다. 겨우내 두껍게 언 얼음이 채 녹지 않은 계곡 한편, 깡마른 갈잎 사이, 연록의 이끼가 늘 푸른 생명력을 과시하는 그곳에 기어코 봄이 왔다고 너도바람꽃 한, 두송이가 찌그러진 얼굴로나마 봄 인사를 합니다. 2018년 12월~ 2019년 2월 겨울은 그 어느 ..
    김인철의 야생화산책|2019-02-25 06:00 am

    추천

이전  1 2 3 4 5 6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