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블로그
  • [비공개] 오기정치

    김경수 의원이 결국 경남지사 출마를 선언했습니다.제 예상이 빗나갔습니다.거의 적중하는데 이런 경우도 처음이네요.그래서 정치를 생물이라고 하는지 모르겠습니다.과연 잘한 선택일까요.저는 아니라고 봅니다.오기정치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닙니다.민주당 후보들이 모두 어려워지겠죠.왜 그런 선..
    吳대사의 행복편지|2018-04-20 02:27 am

    추천

  • [비공개] 전화 목소리라도 듣고 삽시다

    일주일 동안 몇 사람과 전화 통화를 하십니까.10명 이상 되는 사람이 많지 않을 것 같다.서로 전화를 않기 때문이다.대신 카톡이나 문자 메시지는 많이 주고 받는다.소통 수단이 바뀌었다고 할까.나 역시 통화하는 사람이 정해져 있다.가족과 몇 사람.비교적 전화를 많이 하는 데도 그렇다.소통의 강도..
    吳대사의 행복편지|2018-04-19 02:22 pm

    추천

  • [비공개] 잘사는나라가 되니 10) 파란 하늘이 없어졌어요.

    ​*비오기전 어느날 거실에서 찍은사진, 중앙에 하얀점이 태양입니다. 하늘은 저멀리 창공을 보고 하는 말인데 그런 창공은 우리나라에는 없어진지 오래고 희뿌연 연기인기 안갠지 그런 것으로 가득한 거대한 통속에 들어앉아서 사는 것 같아요. ​이것은 내 아내가 말하는 하늘관이다.​그렇다, 무심..
    산고수장의 세상이야기.|2018-04-19 09:16 am

    추천

  • 미리보기 이미지

    [비공개] 야생화산책-모데미풀

    아무도 찾지 않는 사이, 나의 꽃밭에도 봄이 왔다가 어느새 아찔한 흔적을 남기고 지나가고 있습니다. 이웃한 강원도 산처럼 화려하진 않지만, 눈에 싸인 설중화는 아니지만, 손 타지 않은 때문인지 2~3년 전보다는 훨씬 풍성해진 모습의 모데미풀을 비롯해 홀아비바람꽃과 금괭이눈, 꿩의바람꽃이 피..
    김인철의 야생화산책|2018-04-18 06:00 am

    추천

  • [비공개] 지금처럼

    나보고 이상주의자라고도 한다.부인하지 않겠다.현실성 없는 얘기를 늘어놓는 것처럼 비춰지기도 하기 때문이다.맑은 물에는 고기도 모이지 않는다고 한다.내가 추구하는 세상은 맑은 물과 같다.투명했으면 하는 바람이다.그래서 나부터 솔직해지자고 다짐에 다짐을 한다.페이스북에도 거의 있는 그..
    吳대사의 행복편지|2018-04-18 01:50 am

    추천

  • [비공개] 사필귀정

    "선생님은 남을 비판할 수 있습니다"이런 얘기도 종종 듣는다.남을 비판하려면 자기 자신에게도 엄격해야 한다는 뜻이다.무엇보다 정직해야 한다.그렇지 않으면 비판할 자격이 없다고 할까.참 어려운 문제이기도 하다.남을 비판하기는 쉽다.하지만 자기의 허물은 잘 보이지 않는 법이다.이번에 김기식..
    吳대사의 행복편지|2018-04-17 03:07 am

    추천

  • [비공개] 그때 봄꽃은 진달래 뿐이였지요.

    ​​그 해에 가장 먼저 피는 꽃은 매화이고 매화는 눈 속에서 핀다고 하면서 꽃들 중에는 매란국죽(梅蘭菊竹)이라고 첫번째로 여기고 옛부터 먹물 먹은 이들에게 사랑 받은 꽃이다.그렇지만 요즈음에야 매화 연산홍 개나리 목련 산수유 등 봄꽃들이 우리주변에 많지만 내 어릴 때 고향에는 그런 고급..
    산고수장의 세상이야기.|2018-04-16 08:32 am

    추천

  • 미리보기 이미지

    [비공개] 야생화산책-설중 처녀치마

    자연이 준 선물, 설중 처녀치마입니다.
    김인철의 야생화산책|2018-04-16 06:00 am

    추천

  • [비공개] 고문만 두 곳

    "직업이 고문입니까"지인들이 우스개 소리로 던지는 말이다.그럴만한 까닭도 있다.현재 고문만 두 곳 맡고 있기 때문이다.파트론과 메디포럼의 고문을 맡고 있다.전혀 업종이 다른 회사다.파트론은 스마트폰에 들어가는 카메라 모듈과 안테나 등을 만든다.삼성전자의 1차 벤더 중 가장 큰 규모다.작년 ..
    吳대사의 행복편지|2018-04-16 02:47 am

    추천

  • 미리보기 이미지

    [비공개] 야생화산책-개구리발톱

    작은 꽃을 볼 때마다 독일 태생의 영국 경제학자 에른스트 슈마허(E. F.Schumacher)가 1973년 출간해 우리에게도 잘 알려진 경제비판서의 제목이 늘 떠오릅니다."작은 것이 아름답다." 개구리발톱, 미나리아재비과의 여러해살이풀. 서울 인근 중부지역에서는 보기 어려운 이 작은 야생화를 제주도 곶자왈에..
    김인철의 야생화산책|2018-04-14 06:05 am

    추천

이전  1 2 3 4 5 6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