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쓰는 노견일기 since 2017

동물을 사랑하는 사람들. 카톡 ID xoxo521. 인스타그램 olddogdiary.
블로그 "함께 쓰는 노견일기 since 2017"에 대한 검색결과 44
  • [비공개] 오래 보아야 예쁘다

    누워있고, 자는 시간이 대부분이지만 그래서 좀 더 안고 있을 수 있어요. 좀 더 가까이서 바라보고 숨소리를 심장으로 느낍니다.유모차에 태워 꼬박꼬박 바깥 구경을 시켜줍니다. 기운이 없다고 집에만 있으면 안 되니까, 킁킁- 꽃내음을 맡아보는 시간들.그 크고 똘망똘망한 눈을 채 뜨지 못할 때가 많..

    추천

  • [비공개] 믹스견 푸페의 죽음, 그 후

    믹스견 푸페의 죽음을 대하는 가족의 담담한 고백2015년 6월 22일 녀석이 죽은 날이고 이 글은 2일 후 쓴 글이다. 우리 집에서 기르던 아주 작은 개가 죽었다. 어제 저녁 9시가 조금 지났을 때였다. 이 녀석은 몸이 치와와 보다 조금 크고 믹스견이어서 별 매력은 없었던 놈이다. 딸아이가 특히 귀여워하던 ..

    추천

  • [비공개] 복실, 애기되다

    16살 복실이는 다시 애기에요. 먹는 것, 걷는 것.. 당연한 일상이었던 것들도 다시 처음부터 신경을 써야하니까요. 보실피는 것이 쉬운 것은 아니지만 시간이 언제까지고 기다려주진 않으니까, 하루하루 행복하게 해주려고 노력하고 있어요. 평범한 가정이라 복실이에게 사랑해준 것 빼고는 별다른 것..

    추천

  • [비공개] 아리, 방울, 몽실을 만나고…

    어렸을 때부터 키웠던 방울이, 몽실이, 아리 덕분에 모든 생명이 소중하다는 걸 알게 되었습니다. 적은 금액이지만 동물보호협회에 매달 기부도 하고, 개뿐 아니라 길고양이와 환경에까지 조금씩 관심과 사랑이 확장되고 있는 건 저와 함께 했던 녀석들 덕분이었죠. 너무 많은 사진을 보내드리는 것 같..

    추천

  • [비공개] 어제 만난 봄

    집 앞 공원에 핀 봄. 봄이 왔어요. 예뻐라.엄마와 함께, 복실의 사진을 찍어줄겸 공원에 들렀어요. 눈이 항상 졸린 복실, 나이 드는 게 쉬운게 아니지?엄마한테 업혀서 찰칵 - 너 쫌 예쁘다?고새 졸려? 꽃 꽂은 남자. 곱슬머리에 살포시 얹은 꽃실실은 어기적어기적 힘겨운 걸음이지만 사진 속엔 소싯적 ..

    추천

  • [비공개] 멍하니..

    밤새 신음소리를 내던 복실. 오늘따라 코골이도 심하고.. 숨을 가빠하고..아침에 겨우 힘없는 뒷다리로 몸을 일으켜 한참을 멍하니 .. 모든 것이 낯선듯..크게 불러보아도 별 미동을 안하는 노견너와 함께 하는 하루하루가 이렇게 다르다. 어제 봄산책이 참 예쁘고 좋았는데..복실, 너도 기운 넘쳤던 시..

    추천

  • [비공개] 2년 전 복실

    카메라 속에 있던 복실이의 모습을 꺼내봅니다. 불과 2년 전이지만 사람으로 따지면 10년도 더 된 시간이네요.산책길에 대형견을 만나 상대적으로 작아보이는 복실. 사진제목 : '너 쫀 거 다보여'복실, 너의 이름은 인형?어제 산책하고 엘레베이터에 타니 얌전히 있는 모습이 웃기고 귀여워 엄마에게 카..

    추천

  • [비공개] 봄을 맞은 킨키 근황

    아직은 아침 저녁으로 쌀쌀한 봄, 이번주 [노견일기]는 한달 전 받은 킨키의 사연을 담아 보았어요. 받은 사연 내용은 그대로 조금 다듬어 쓰면서 또 다시 눈물이 핑- 돌았네요. 킨키 가족에게도 기사로 썼고, 포털사이트에 걸려 많은 사람들이 응원해주었다고 알려드렸어요. 선물받은 느낌이라며, 좋아..

    추천

  • [비공개] 식목일에 만난 13살 슈나우저 나무

    안녕하세요. 노견일기 읽으면서 얼마나 눈물이 나는지... 꼭 저와 13살 슈나우져 아가 나무 얘기같아서... 식목일에 만나 이름이 나무이고 발렌타인데이에 태어나 너무나 사랑이 많은 아이랍니다. ♡♡ 건강하고 말괄량이였던 우리 나무. 8살에 축농증 수술하면서 쇼크가 와 겨우 고비를 넘기고 췌장염..

    추천

  • [비공개] 독일에 살던 17살 공주 니키

    저는 독일에 살고 있어요. 니키는 우리집 공주. 마을의 귀염둥이였어요. ^^ 카페에 가도 손님이랑 의자에 앉아도 되는 유일견. 얘는 앉고.. 저는 서있어요..ㅋㅋㅋ 의자 저한테 절대 양보 안해요. 카페 주인도 그러려니.. 합니다. 카페 주인도 당연히 그러려니..합니다. 니키는 밥테일과 푸들 믹스견예요. ..

    추천

이전  1 2 3 4 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