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글

새로 수집된 글
  • [비공개] 새벽에 인천공항 가는법…인천공항 심야버스 N6001 #1

    이번 오사카 여행은 4박5일 일정으로 다녀왔지만 저는 회사 업무 때문에 일행들이 먼저 출발하고, 이틀 뒤 오사카에 합류했습니다. 인천공항에서 오전 6시45분 제주항공(7C1304) 티켓을 끊어 인천공항에 오전 5시 전에 도착해야 했습니다. 대중교통을 이용하려고 찾아보니 다행히 새벽 2~3시 사이에 서울역..
    Tournote|2018-10-17 07:00 am

    추천

  • 미리보기 이미지

    [비공개] 야생화포토기행-51-해홍나물

    가을 갯벌의 붉은 카펫, 해홍나물 <(http://bravo.etoday.co.kr(브라보 마이라이프) 2018년 9월 20일> 명아주과 나문재속의 한해살이풀, 학명은 Suaeda maritima (L.) Dumort. ▲해홍나물(김인철 야생화 칼럼니스트) 바다에 빨간 단풍이 들었네요. 바다에 빨갛게 불이 났군요. 그러나 119 소방차 부르면 절대 안 돼요. ..
    김인철의 야생화산책|2018-10-17 06:00 am

    추천

  • [비공개] 오사카 4박5일 자유여행 일정표 #Prologue

    이달 초 주말을 끼고 일본 오사카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2011년 이후 7년 만에 다시 오사카를 찾았습니다. 당시는 아이들이 어려서 패키지를 이용했었는데 이제는 아이들이 커서 자유여행을 택했습니다. 오사카는 서울에서 비행기로 2시간 이내의 짧은 거리에 볼거리와 먹거리가 많아 여행하기 좋은 곳..
    Tournote|2018-10-15 07:00 am

    추천

  • [비공개] 야생화산책-가는잎향유

    가는잎향유. 꿀풀과의 한해살이풀. 단 한 줌의 흙만 있으면 그곳이 설사 무간지옥(無間地獄)이라도 뿌리를 내리고 무한한 자비를 베풀겠다는 듯, 깎아지른 절벽에 붙어 더없이 화사한 붉은 꽃을 피우는, 가을 바위산의 선물 가는잎향유입니다.
    김인철의 야생화산책|2018-10-15 06:00 am

    추천

  • [비공개] 끊기힘든 담배 홍삼으로 끊어보세요.

    끊기힘든 담배 홍삼으로 끊어보세요.요즈음 늦으막이 시작해서 사랑 받는 배우면서 가수가 된분의 노래, ‘잘한것도 없는데 요놈의 숫자가 따라오네요…’하는 노래 말과 같이 나도 평생을 다 살아가나 아무것도 잘한 것 없이 산 허무한 인생이었구나 싶은 생각을 간혹 합니다.그러나 요즈음 이블로..
    산고수장의 세상이야기.|2018-10-15 01:55 am

    추천

  • [비공개] 야생화산책-참줄바꽃

    미나리아재비과의 여러해살이풀.
    김인철의 야생화산책|2018-10-14 06:00 am

    추천

  • [비공개] 국립중앙박물관 #4 우리나라 보물이 된 고대 그리스 청동투구…손기정 ..

    국립중앙박물관에는 지난 8월부터 ‘손기정 기증 투구’라는 이색적인 전시물이 추가됐습니다. 이 투구는 기원전 7세기에 만든 것든 것으로 손기정(孫基禎·1912∼2002) 선생이 1936년 제11회 베를린올림픽 대회 마라톤에서 우승한 부상품으로 받은 것입니다. 손기정 기증 투구는 1986년 보물 904호로 지정됐..
    Tournote|2018-10-13 07:00 am

    추천

  • [비공개] 야생화산책-물매화-2

    물매화. 범의귀과의 여러해살이풀. 국가생물종지식정보시스템에 따르면 꽃대는 길이 7~45cm. 전국 산지의 산록 양지쪽 습지에서 자란다. 부식질이 많은 점질 양토에서 잘 자란다. 고산식물로 충분한 광을 요하며 노지에서 월동 생육한다. 고온을 싫어한다.
    김인철의 야생화산책|2018-10-13 06:00 am

    추천

  • [비공개] 야생화산책-강부추-2

    희노애락애오욕(喜怒哀樂愛惡欲), 인생이흐르는 가울에 실려 떠나갑니다.가을 한탄강은 흐르고,그 강가에 강부추는 또 피고 집니다.
    김인철의 야생화산책|2018-10-12 06:00 am

    추천

  • [비공개] 방문해주시는 분께 드리는 감사의글.

    방문해주시는 분께 드리는 감사의글.옛사람들의 말씀에 사람집에는 사람이 득실거려야 복이 온다는 말이 있지요.어느날 그런 부잣집 며느리가 많은 사람 수발로 진저리가나서 고심하던 중에 한 스님이 시주를 받기 위해 왔습니다.쌀 시주를 하면서 “자고나면 손님 치닥거리에 죽겠소, 과객들 안오게..
    산고수장의 세상이야기.|2018-10-11 08:32 am

    추천

이전  10 11 12 13 14 1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