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글

새로 수집된 글
  • [비공개] 야생화산책-상산 6시간 이내에 작성된 새 글입니다

    <수꽃> <암꽃> <열매> <암꽃과 열매> 상산. 운항과의 낙엽 활엽 관목. 코끝을 스치는 향기에 사고무친 한 낯선 땅에서 오랜 고향 동무를 만난 듯 반가웠습니다. 아무런 예고 없이 찾아온 강렬하면서도 서늘한 향을 맡는 순간 몇 해 전 봄 제주의 곶자왈 숲에서 처음 대면한 뒤 잊지 못할 ..
    김인철의 야생화산책|2020-04-10 06:00 am

    추천

  • [비공개] 야생화산책-들바람꽃-2

    들바람꽃. 바람꽃은 물론 너도바람꽃, 꿩의바람꽃 등 '순백의 바람꽃'과 다를 바 없는 전형적인 바람꽃이었는데, 언제부터인가 갈수록 핑크빛 색감이 선정적인 남바람꽃을 닮아가는 게 한눈에 들어옵니다. 들바람꽃도 바람이 드나 봅니다. 사진으로 보니 더 확연히 드러납니다. 그래서 고발합니다.
    김인철의 야생화산책|2020-04-09 12:00 pm

    추천

  • [비공개] 여명의 시대 3. 6,25전쟁때 중공군참전은 만주 때문에….

    여명의 시대 3. 6,25전쟁때 중공군참전은 만주 때문에…. 중국공산당 수뇌부는 소련이 공군지원이 없더라도 스탈린의 말대로 만주에다가 김일성 망명정부를 하게 할 수는 없었다 그러면 만주는 미국과 소련의 격전지가 될수있기에 그거는 안된다고 하여서 드디어 중국에서 참전하겠다고 결정을 하였다..
    산고수장의 세상이야기.|2020-04-09 07:11 am

    추천

  • [비공개] ‘봄바람 숭덩 잘라 당신 고달픈 날 드리고 싶네’…서울도서관 꿈새김판..

    ‘봄바람 숭덩 잘라 당신 고달픈 날 드리고 싶네’길을 걷다 서울도서관 외벽을 보니 봄을 맞아 서울 꿈새김판이 새롭게 걸렸습니다.이 글은 서울시의 2020 봄편 꿈새김판 문안 공모전 당선작입니다. 서울시에 따르면 ‘봄의 생동감과 따스함을 닮은 희망과 위로의 글귀’를 주제로 펼쳐진 이번 봄편 ..
    Tournote|2020-04-09 07:00 am

    추천

  • [비공개] 야생화산책-복수초

    복수초. 싱싱한 꽃송이, 파릇한 이파리, 운수 좋은 날이었습니다. 2020년 4월 2일.
    김인철의 야생화산책|2020-04-09 06:00 am

    추천

  • [비공개] 야생화산책-얼레지

    얼레지. 백합과의 여러해살이풀. 봄 '숲의 여왕' 얼레지가 화려하게 돌아왔습니다. '바람난 여인' 얼레지가 경기·강원 깊은 산에도 피기 시작합니다. 졸졸 계곡물이 맑게 흐르는 골짜기 한쪽에서 하나둘 꽃잎을 뒤로 젖히며 지나는 이를 유혹합니다.
    김인철의 야생화산책|2020-04-08 06:00 am

    추천

  • [비공개] 코로나19에 잊혀진 ‘벚꽃’…지나가다 본 한양대 벚꽃

    서울에도 벚꽃이 활짝 피었습니다. 하지만 코로나19로 전국적으로 유명한 벚꽃 행사가 모두 취소된 가운데 서울에서 유명한 여의도 봄꽃축제도 올해는 취소됐습니다. 지난 주 금요일에 업무 때문에 한양대에 들렀다가 활짝 핀 벚꽃을 사진에 담았습니다. 이맘때면 신입생들로 북적일 캠퍼스도 코로나1..
    Tournote|2020-04-07 07:00 am

    추천

  • [비공개] 야생화산책-처녀치마

    처녀치마. 백합과의 여러해살이풀.
    김인철의 야생화산책|2020-04-07 06:00 am

    추천

  • [비공개] 여명의 시대 2. 전쟁과 더불어 개방되는 성 문화.

    여명의 시대 2. 전쟁과 더불어 개방되는 성 문화 1950년대 이땅에는 4천년여동안 자리잡고 있던 민족의 성 문화도 바뀌어졌다. 오늘의 개방과는 다른 우리민족의 성도덕은 남성위주의 생활로 여성에게만 요구되었던 성도덕 여자에게 정절은 생명과 같아서 옆 돌아보아서는 안되고 만약 강압에 의해서라..
    산고수장의 세상이야기.|2020-04-06 07:04 am

    추천

  • [비공개] 야생화산책-만주바람꽃

    만주바람꽃. 미나리아재비과의 여러해살이풀. '자다가 봉창' 같은 느낌이 들기는 하지만, 반갑게 만났으니 예쁘게 올립니다. 원래 이 정도의 속도로 따라가면 괜찮았는데, 갈수록 꽃이 빨리 피는 건지 아니면 서둘러 찾는 이가 많으니 그 발걸음에 맞춰 꽃잎을 여는 것인지….
    김인철의 야생화산책|2020-04-06 06:00 am

    추천

이전  1 2 3 4 5 6  다음